국정원 관련법 잇따라 발의…진통 예상 _돈을 아주 빨리 벌다_krvip

국정원 관련법 잇따라 발의…진통 예상 _구스타보 리마 카지노 게임_krvip

<앵커 멘트> 휴대전화 감청 등 국정원의 권한을 강화하는 법안들이 속속 발의되고 있습니다. 하지만 민주당 등 야당은 신 공안 정국용 입법이라며 반대하고 있어 상당한 진통이 예상됩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정원의 권한을 강화하는 관련법안들이 한나라당 의원들 주도로 잇따라 발의됐습니다. 통신회사에게 감청 설비를 의무적으로 갖추도록 하고, 필요한 경우에 한해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감청하도록 하는 통신비밀보호법 개정안과 국정원 안에 대테러센터를 두는 테러방지법안입니다. 또 기존의 안보 분야 외에 산업기술과 경제,환경 분야 정보와 정책 정보까지 추가하는 등 직무 범위를 ?히는 법안도 조만간 국회에 제출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녹취>이한성(한나라당 의원) : "첨단 통신망을 악용하는 지능적 수법에 효과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감청을 용이하게 하는 게 필요한 실정이다" 국정원이 현 정부 들어 권한을 대폭 강화할 움직임을 보여왔고 한나라당 의원들이 개별 입법을 통해 조용히 지원하는 모양새입니다. 민주당 등 야당은 즉각 국민의 사생활 침해와 정치 사찰 우려가 있다며 강력 반발했습니다. <녹취>조정식(원내대변인) : "한나라당이 국정원 관련법을 개악해 국정원을 정권의 공안도구로 삼으려 하고 있다." 따라서 국회 입법 과정에서 국정원의 직무 강화 필요성을 놓고 찬반 공방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입니다. 휴대전화 도청 논란 속에 역대 국정원장들이 사법처리되는 등 곤혹을 치른 지도 얼마되지 않은 만큼 국민들의 정서적 거부감을 어떻게 극복할 지가 최대 관건이 될 전망입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