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나흘째…‘차명계좌 발언’ 쟁점_바이샤 포커 마커_krvip

국정감사 나흘째…‘차명계좌 발언’ 쟁점_내기에서 승리하면 포르투갈이 된다_krvip

<앵커 멘트> 국정감사 나흘째인 오늘 국회는 각 상임위 별로 경찰청 등에 대한 감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송창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경찰청 국감에선 고 노무현 전 대통령의 차명계좌 발언에 대한 검찰 수사가 쟁점었습니다. 야당 의원들은 조현오 경찰청장이 검찰에서 수사를 받을 경우 자진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이에 대해 조 경찰청장은 아직 검찰로부터 소환 통보를 받은 적이 없다며 검찰 수사까지 가지 않도록 노력하겠다고 답했습니다. 또,최근 청력 손상 등 안전성 논란이 일고 있는 시위 진압용 음향 대포 도입 등을 놓고도 공방이 벌어졌습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등에 대한 교육과학 기술위 국감에서는 고려대의 고교등급제 적용 문제가 논란이 됐습니다. 야당 의원들이 법원의 1심 판결을 인정하고 사과하라고 요구하자 고려대 총장인 이기수 대교협 회장은 사과할 일이 없다며 항소심에서 내신 산출 방식을 공개해 승소하겠다고 맞섰습니다. 법사위의 서울고검 국감에선 전직 검찰 간부가 건설업자에게 승용차 값을 대납하게 한 이른바 '그랜저 검사' 사건에 대해 의원들의 추궁이 집중됐습니다. 국방위의 방위사업청 국감은 민주당이 지난 5일 정세균 의원의 천안함 관련 발언을 한나라당 김동성 의원이 반박한 데 대해 공개 사과를 거듭 요구하면서 공방이 벌어져 오전 감사가 파행됐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